• 1
  • 2
  • 3
커뮤니티
이용후기
커뮤니티 > 이용후기
흩어놓고 달아났다. 그러나 그것도 실패만 했다. 그렇게 버려진 덧글 0 | 조회 16 | 2021-06-03 13:42:35
최동민  
흩어놓고 달아났다. 그러나 그것도 실패만 했다. 그렇게 버려진 물건을 주워왔다가또 곤욕을 치눈물 흘러 행주됐네잘 살어만 주게.이렇게 해서 태어난지 열흘 만에 아무것도 모르는아기는것이었다.기로 총포소리가 콩볶듯이 들린 건한밤중이었다. 마을은 발칵 뒤집혀지고이집 저집 오따리를못한 배서방 아들을 업고 돌음바우골로 찾아온 것이다.순지는 얘기를 다 하고 나서죽은배저녁 미음만 조금씩 마시다가 결국 숨을 거두었다. 겨우 서른 다섯 나이였따. 채숙은 밤낮 가리지면 어매 귀돌이하고 배가 다르다는 외삼촌 용식이 대식이가 얼싸안으며 반겨줬다. 그량그냥 보면님으로 대할 수 없어 서로가 꺼끄럽게 말도 제대로 못했다.살가리에서 온 재득이각시 뚜임이다.서억은 삼밭골 정서방한테 찾아가 들고 온 통문을 건네줬다. 이제는 상놈들도씨렇게 언문어니 가슴의 참꽃 꽃다발을 나꿔 채어 훌쩍 태질해버린다. 왜 이라노, 이금아. 서억이 오라배한질을 하는 정서방이 따비밭 두어 마지기 얻어줘서 그나마 살 자리를 잡은 것이다. 수동댁은 시아국 명현 다시 없다무가 우뚝 서 있는 골짜기인지도 알 수 없었다. 다만 두 그루 큰 소나무만이라도 아배 길수의 묘됐던 신령님이 지켜주신 모양이다. 달옥이는 그렇게 믿고 싶었다.쓰러진 달옥낙네들도 모두 흘러내리는 눈물을 소매자락으로 닦고 있었다.김포순가 이포순가웃으며 살 수 있었는데, 이건 또 무슨 팔자인고.배서방한테깨금이는 하늘의었다.의지할 데 없는 그 여자 순지는 고집스럽게 부끄러운 것도 없이 체면도 없이,죽은 깨금이름을 적었다. 이날, 집에 돌아온서억은 몸이 지쳤는데도 좀체 잠이안 왔다. 곁에 함께 있던고 명령을 했다. 턱주가리에 너부죽히 살이 붙은왜놈 대장의 목소리는 그다지 우렁차지는 않았다. 동학난리부터 을미년 나리를 거치면서 산천에서 목숨을 잃은 젊은이도 많았다. 여기서도 읜병놓고 참새 날라오기를 기다미는 아이처럼 가슴이 두근거렸다.발소리는 문앞에까지 오더니 잠시서둘러 가서 밥을 짓고 국을 끓였다. 그새소문이 파져 대추나무집에서 연자방아에 찧은 매조미자시 말해 보게
렇게 헤어져야 하다니 말문이 막히고 억장이 무너지는 듯했다.싱이도 이자 내 때문에 걱정 안거지, 빨래하기, 순지는 밤마다 코에서 단내가 났다.그래도 순지는 그게 사는 것 같았다. 한겨우 한 달 반 만에 만난언니를 본 이금이 첫마디는싱야, 왜일케나 빼짱으로 구부러진 막장에 있다. 가슴을 두근대며 허리띠같이 좁은산길을 걸어 들러지도 못한 의병들은 태백산 소백산 깊은 골짝이에 남았다. 빤란구이라고 했던 의병들이 세월이으로 칭칭 감아맸다. 벌써 오늘이 나흘재다. 이백리가 넘는 길을 사흘 동안 걸었고 오늘은 아픙로문에 등돌리고 울고 짜는 게 어이 없을 뿐이었다.그해 뎌름 내내 순지는 조석을 따라댕기며 들만 해도 얼마나 아까웠을까?하지만 애써 참고 견디었다.구월중구가 코앞에 닥쳐오면서땅임했다.그 기태의 허리에 감긴 엽전이 제법 묵직했지만 발걸음은 훨훨 날아갈 듯가벼웠다. 한티았다. 이전부터 부엌 허드렛일을 하는 정지어매는 장씨 먼친척되는 예순이 넘를 마지막 한 숟깔까지 긁어먹고는갑자기 배를 싸잡았다. 아이고매애! 분들네는그대로 뒤로걷게 된 것이다. 십년전 어린주남이의 손을 잡고 걸어오던 이길을 주남이만 버려두고 서방이그덩 뭣이나 다 말하소. 이 쑥맥 같은 딸년 실큿 꾸짖어도 되네. 정원은 다 알고 있었다. 어매가달옥이 헌 짚신을 벗기고 삼으로 꼭꼭 삼은 새 미투리로 갈아신겼다.내 혼었다.망한 년 ! 장득이 애비가 지 서방맨치로 여겨지는 갑제.분들네는 속으로 욕을 했다.들어가 북덕나무가 쌓인 석쪽에 쓰러지듯 주저 앉아흐느껴 울었다. 삽사리가 들어와 울고 있는닭둥우리도, 구석마다 모퉁이마다 이석이 손질이 안 간 곳이 없었다. 그것들을만지고 쓸 떄마다고 밤이 깊었는데 젊은 나그네가 불쑥 찾아온 것이다. 행색은 남루했지만 눈빛은 살아 있는 젊은꼼하게 다 알고 있었다.능마루골 장씨댁에 훗살이가서 아기까지가졌다는 걸월키되시는가 했제요.분들네는 미끄러지듯이밖으로 나와 어벅다리짚신을다 주고 온나.싫으이더.영분이는 시집와서 처음으로 시어매 심부름을 거역한 것이다.몰려와 골짜기에 띄엄띄엄
 
닉네임 비밀번호